티스토리 뷰

일상

저물어가는 해

enlightly 2017.12.03 21:42

하루종일 날이 뿌옇다. 느즈막이 주일예배를 다녀오고 점심을 먹은 후 간단히 장을 봐서 집에 들어오니 어느덧 해가 서쪽으로 뉘엿뉘엿 거린다. 달력을 쳐다보니 17년도 벌써 12월에 들어섰다. 올 한해도 이렇게 지나가는구나. 고생도 많았고 결실도 많았던 한해.


(Romans 8:28)

And we know that in all things God works for the good of those who love him, who have been called according to his purpose.

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글렌리벳  (0) 2018.02.05
X-mas Drink  (0) 2017.12.24
저물어가는 해  (0) 2017.12.03
추석  (0) 2017.10.09
분당 망캄 서현점 (Bread Factory MangKam)  (0) 2017.08.08
전통 솔송주 담솔  (0) 2017.08.07
댓글
댓글쓰기 폼